• 한국어
마음의 글
2021.02.28 08:10

좋은글

조회 수 610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뷰어로 보기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뷰어로 보기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 공장 여직원이 냉동 창고에 들어갔다가 문이 갑자기 닫히는 바람에 갇혔습니다.안에서 아무리 두드리고 소리쳐도 소용이 없었습니다. 

 

몸이 얼어 꼼짝할 수 없게 됐을 때, 갑자기 누군가가 냉장고 문을 열었습니다. 한국 드라마에서 ‘영웅이 미인을 구하는’ 장면들을 보면,여주인공이 누군가의 계략으로 납치되거나 갇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영리하고 눈치 빠른 영웅은 여주인공의 행방을 알아채고 즉각 그녀를 구해내죠.그런데 드라마가 아닌 현실에서, 한 여성이 냉동고에 갇혔다가 ‘영웅’도 아닌 ‘보통사람’에 의해 구조된 일이 있었습니다.

 

냉동식품 가공 공장에서 일하는 한 여직원은, 어느 날 퇴근하기 전 늘 하던 대로 냉동 창고에 들어가 점검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쾅!’ 하고 문이 저절로 닫혀버렸습니다.

 

깜짝 놀란 그녀는 목이 터지도록 소리치며 도움을 청했지만, 문밖에서는 아무런 반응도 없었습니다. 

 

무서운 정적이 흐르는 가운데, 그녀는 내가 여기에서 얼어 죽는 건가? 생각하며 절망감에 울기 시작 했습니다. 5시간이나 지났지만 여전히 아무런 기척도 없었습니다. 

 

여직원의 몸은 이미 감각이 없을 정도로 얼어 있었습니다. 

그때, 냉동 창고 문틈으로 빛이 들어오면서 누군가 문을 열었습니다! 자세히 보니 뜻밖에도 경비원 아저씨가 서 있었습니다!

 

그렇게 기적적으로 구조되고 난 후, 그녀는 경비원 아저씨에게 어떻게 자기가 거기에 있는 줄 알았냐고 물어봤습니다. 경비원 아저씨가 냉동 창고 문을 연 건 정말 뜻밖의 일이 었으니까요.

 

경비원 아저씨는, 자기가 공장에 온 지 35년이 됐지만 그 여직원 말고는 누구도 인사하는 사람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늘 아침에 출근 하면서 “안녕하세요!” 하고, 또 퇴근 해서 집에 돌아갈 때는 “수고하세요!” 라며 인사를 건넸습니다. 

 

그런데 그날 퇴근 시간이 됐는데도 그녀의 모습이 보이지 않자,경비원 아저씨는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어 공장 안을 여기저기 찾아 다니다가 냉동창고 까지 확인해 봤던 것입니다.

 

경비원 아저씨는 그녀에게, “사람들은 모두 나를 별 볼 일 없는 사람으로 대했지만, 당신은 매일 나에게 인사를 해주니 늘 당신이 기다려졌어요. 내가 그래도 사람 대접을 받고 있구나 하고 느꼈거든요” 라고 말했습니다.날마다 건넨 그 짧은 인사 한마디가 여직원의 생명을 구했던 것입니다.

 

여러분들은 진정으로 누군가에게 마음을 담아 보내신 적은 있으셨는지요 ?

 

출처 : https://band.us/band/8945292/post/927161475

아직 별점이 없습니다.

당신의 별점은?

0 별점 등록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별점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7 잡학 지식 약이 되는 씨앗 효능 1. 참외씨 참외를 속을 파내고 먹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될 수 있는 대로 싱싱한 것을 사서속에 든 씨까지 다 먹는 것이 좋다. 숙변을 없애고 피를 맑게 해준다....
금강초롱 금요일09:52 0
276 유머 글 유머 모음 웃으면 복이 오고 건강해 진다고 하니 많이 웃으세요~~ <이걸 영어로 뭐라고 하죠?> 어느 유치원 영어시간이었다. 선생님은 손가락을 펴고 아이들에게 물었다. 선...
금강초롱 2021.08.12 160
» 마음의 글 좋은글 한 공장 여직원이 냉동 창고에 들어갔다가 문이 갑자기 닫히는 바람에 갇혔습니다.안에서 아무리 두드리고 소리쳐도 소용이 없었습니다. 몸이 얼어 꼼짝할 수 없...
시골촌부 2021.02.28 610
274 마음의 글 삶을 즐겁게 하는 5가지 이야기 1. 눈이 즐거워야 한다. 눈이 즐거우려면 좋은 경치와 아름다운 꽃을 봐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여행을 자주 해야 아름다운 경치와 아름다운 꽃들을 볼 수 있다...
시골촌부 2021.02.28 636
273 유머 글 똥싸는 표시등 출처 : https://band.us/band/8945292/post/927161114 file
금강초롱 2019.12.21 806
272 마음의 글 어느 어머니의 말씀 아들아!결혼할 때 부모 모시겠다는 여자 택하지 마라. 너는 엄마랑 살고 싶겠지만 엄마는 너를 벗어나 엄마가 아닌 인간으로 살고 싶단다.엄마한테 효도하는 며느...
금강초롱 2019.12.21 976
271 마음의 글 네 운명은 네 손안에 있다 네 운명은 네 손안에 있다어느 산에 스님 한분이 살았다.들리는바로는 아직까지 한명도그의 말문을 막히게 한사람이 없다고 한다어느 날 똑똑한 아이가손에 작은 ...
금강초롱 2019.07.29 1205
270 마음의 글 삶을 아름답게 하는 16가지 메세지 [삶을 아름답게 하는 16가지 메세지] 첫번째 메세지. 남자는 여자의 생일을 기억하되 나이는 기억하지 말고, 여자는 남자의 용기는 기억하되 실수는 기억하지 말...
시골촌부 2019.02.24 1292
269 마음의 글 돼지는 하늘을 올려다 볼 수 없습니다. 돼지는 하늘을 올려다 볼 수 없습니다. 그 이유는 돼지의 목이 땅을 향하고 있어 기껏 높이 들어봤자 45°밖에 들 수 없기 때문이죠. 그래서 돼지는 자의로는 하늘...
시골촌부 2019.02.16 1477
268 마음의 글 나이 들면서 가장 어려운 일 누군가를 사랑해버리는 일. 어딘가로 갑자기 떠나버리는 일. 오래 지니고 있던 물건을 버리는 일... 나이 들수록 하기 어려운 것들입니다. 그중 가장 어려운 일은...
시골촌부 2019.01.31 1061
267 마음의 글 늙은 두루미의 지혜 타우라스산은 독수리의 서식지로 유명하다. 독수리들에게는 두루미가 가장 맛있는 먹이로 손꼽힌다. 독수리들은 곧잘 타우라스산을 넘어가는 두루미들을 공격해 ...
시골촌부 2019.01.31 1111
266 마음의 글 손님이 준 사랑의 메시지 아내와 나는 20년 동안 가게를 하면서 참 많은 손님을 만났고, 그 중에서 아름다운 기억으로 오래도록 자리 잡은 손님이 한 분 계신다. 가게 문을 연지 얼마 안 ...
시골촌부 2019.01.31 952
265 유머 글 음모 여군이 비밀지령을 받고 적군 지역에 침투하여 활동을 하다가 적에게 발각되어 체포를 당했다모진 고문을 견뎌내고 비밀을 유지했지만 살고 싶은 마음 인간이기에...
금강초롱 2018.12.16 1054
264 마음의 글 어느날, 젊은 며느리에게 포장이 몹시 꼼꼼하게 된 소포가 왔습니다.가위를 찾아 포장된 끈을 자르려고 할 때 어머님이 말리셨습니다."얘야! 끈은 자르는 게 아니...
금강초롱 2018.12.16 1039
263 유머 글 세명의 변강쇠 세명의 변강쇠들이 술을 마시고 있었다. 한 변강쇠가 먼저 힘자랑을 했다."어젯밤에는 네번을 했어. 그랬더니 아침 밥상이 달라지데. 이거… 나 원 참." 그러자 두...
금강초롱 2018.12.16 817
262 마음의 글 따뜻한 거절 따뜻한 거절부탁보다 더 어려운 것이 거절입니다. 흔히 사람들이 부탁을 들어주는 이유는 거절로 인해 관계가 틀어질까 때문이에요.그래서 쉽게 거절을 못하죠. ...
금강초롱 2018.12.14 1046
261 마음의 글 읽기만 해도 근심이 풀리는 혜민스님 조언 <읽기만 해도 근심이 풀리는 혜민스님 조언>인생길에 내 마음 꼭 맞는 사람이 어디있으리. 난들 누구 마음에 그리 꼭 맞으리? 그러려니 하고 살자. 내 귀에 들리...
금강초롱 2018.12.14 1256
260 마음의 글 캐롤의 법칙 <캐롤의 법칙>헬싱키 대학의 심리학자 에로넨 교수는 대학생들에게 다음과 같은 한 컷의 만화를 보여주었다. 캐롤이라는 이름의 한 평범한 여성이 TV를 시청하는 ...
시골촌부 2018.12.14 952
259 유머 글 충청도 초보운전 친구 충청도 초보운전 친구내 친구가 있시유. 면허를 따고 싶어혔슈. 평소에 법을 어기는 일이 읎는 정직한 친구여유. 면허를 땄슈.이 친구는 면허를 따고서리.. 정지...
시골촌부 2018.12.04 685
258 마음의 글 친구여 친구여!!나이가 들면 설치지 말고, 미운 소리, 우는 소리, 헐뜯는 소리, 그리고 군소리, 불평일랑 하지를 마소. 알고도 모르는 척, 모르면서도 적당히 아는척 어...
시골촌부 2018.11.21 9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